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아라가야 왕과 귀족의 방 밝히던 굽다리등잔, 도 유형문화재 지정

일곱 개 등잔 부착된 조명용 가야토기로서 역사성, 희소성 인정


경남 함안 말이산에서 출토된 ‘굽다리등잔’이 아라가야 유물로는 처음으로 경남도 유형문화재에 지정됐다.

경남도는 어두운 실내를 밝히기 위한 조명 용기로 사용된 가야토기인 굽다리등잔을 경남도 유형문화재 제677호로 지정한다고 28일 밝혔다.

굽다리등잔은 아라가야 최고지배층의 묘역이자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사적 제515호 함안 말인산 고분군의 중심 능선에 있는 25호분에서 출토됐다.

말이산 25호분은 6세기 초 조성된 대형 고총·고분으로, 돌 덧널의 규모나 부장품, 순장으로 보아 아라가야 왕족이나 최고 귀족층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굽다리등잔은 일제강점기의 발굴 시도와 도굴 피해에도 불구하고 2015년 재발굴 당시 부러진 뚜껑 돌 아래에서 거의 완전한 상태로 출토돼 큰 주목을 받았다.

고대의 등잔 토기는 다리가 붙은 넓은 접시에 등잔 2~5개가 붙은 것이 대부분인데, 말이산 출토 굽다리등잔(높이 16.9㎝)은 전형적인 아라가야식 굽다리접시에 등잔 7개가 부착된 것이 특징이다.

또 굽다리접시의 아가리 부분을 말아 좁고 긴 관 모양의 기름저장 공간을 마련하고, 그 위에 높이 3㎝, 지름 6㎝ 남짓한 등잔들을 같은 간격으로 배치한 다음 등잔 바닥에 지름 2~4㎜의 구멍을 뚫고 심지를 꽂아 관과 등잔 안의 기름이 일정한 양을 유지하도록 했다.

이번에 도 문화재로 지정된 말이산 출토 굽다리등잔은 아라가야 최고지배층이 사용한 조명 용기인 데다 한국의 고대 조명 용기 중 가장 많은 등잔이 부착되어 있고 아라가야식 토기의 특징도 잘 보여주고 있어 역사성, 희소성 측면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가야 유적 발굴 유적의 문화재 지정 사례는 전무 하다시피 했으나 2019년부터 도내 출토 가야 유물 8건이 국가 보물로 지정되는 등 최근 들어 가야 유물에 대한 역사적 가치 평가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도 가야문화유산과 김수환 학예연구사는 “가야의 역사와 정체성을 잘 간직한 가야유물을 문화재로 지정·보존하는 것은 찬란한 가야문화의 위상을 높이는 일이기도 한 만큼 발굴된 중요 가야유물이 문화재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