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개 숙인 구현모 KT 대표 “약관 관계없이 보상”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 숙이고 사과했다.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에 들어서고 있다.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과방위원들과 함께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현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KT혜화타워에는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간사 등 민주당 의원들이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방문했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구 대표는 민주당 의원들과 만남 뒤 “소비자 보상에 대한 부분은 약관에 있지만,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KT 약관에서 이동전화와 초고속인터넷의 피해 보상 기준은 연속 3시간 이상 또는 1개월 누적 6시간 이상 서비스가 중단되는 경우다. 약 1시간 25분간 이어진 이번 장애는 보상 기준에 미달한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구 대표는 “이사회에서 구체적인 보상안을 마련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