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 서천 유일한 섬마을 유부도…43명 사는 섬에 소방대가 생겼다

주민 5명으로 구성…화재 초동대응·응급처치 담당

충남도소방본부 관계자들과 서천군 유부도 ‘우리 섬 안전지킴이’ 대원들이 27일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소방본부 제공

충남 서천군의 유일한 섬마을인 유부도에 주민들로 구성된 소방대가 생겼다.

충남도소방본부는 전날 유부도 마을회관에서 ‘우리 섬 안전지킴이’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여의도의 4분의 1 크기인 유부도는 34가구에 주민 43명이 거주하는 작은 섬이다. 지난 7월에는 섬을 둘러싼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부도는 육지와 연결된 길이 없고 여객선도 운항하지 않아 주민들의 어선을 통해서만 육지를 오갈 수 있다.

특히 바닷물이 빠져나가는 간조 시간대에는 섬 면적의 20배가 넘는 갯벌이 섬 주변에 드러나며 어선마저 이용할 수 없다.

소방차가 없는 섬에 화재가 발생하면 소방당국은 보통 선박에 차량을 싣고 들어가는 방법을 사용한다. 그러나 배가 운항하지 못하는 시간대에 불이 나거나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육지 소방대가 출동할 수 없고, 기상이 좋지 않을 경우 소방헬기 운항마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도 소방본부는 올해 초부터 도내 유인도서의 의용소방대 신설을 추진했지만, 유부도가 워낙 작은 섬인 탓에 의용소방대 조직구성 여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의용소방대의 가장 작은 조직인 ‘지역대’의 발대 기준이 20명이기 때문이었다. 고령의 주민이 많은 유부도에서 채울 수 없는 인원이다.

전익현 도의회 부의장은 지난 7월 열린 도의회 소방본부 업무보고 자리에서 “유부도에 대한 별도의 소방대응 대책이 필요하다”며 자치조직 구성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도 소방본부가 주민 설명회를 개최, 실무 협의를 거쳐 5명으로 구성된 ‘우리 섬 안전지킴이’ 창설을 결정했다.

우리 섬 안전지킴이로 위촉된 김남규 대장과 송계운, 은희찬, 송제운, 김재덕 대원은 향후 마을에 불이 나면 가장 먼저 출동해 인명대피와 초기 소화 업무를 하게 된다.

긴급 환자 등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119 종합상황실 내 구급상황 관리센터에서 원격으로 구급조치 방법을 듣고 초동 대응을 하게 된다.

도 소방본부는 특수방화복과 같은 안전 장비와 등짐펌프, 20㎏들이 대형소화기 등 화재진압 장비 등 총 8종 118점의 장비를 이들에게 보급했다. 소방차는 없지만 대원들은 화재가 더 커지기 전 초기진압을 수행할 수 있다.

김남규 대장은 “눈앞에서 불이 나도 손 쓸 방법이 없었는데 이제는 제대로 장비를 갖추고 대원들과 함께 대응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오늘은 유부도의 기념비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다. 전폭적으로 지원해준 전 부의장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익현 부의장은 “주민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 기반이 마련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는 12월 섬에 헬기장이 완성되면 보다 신속하게 소방대 투입과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해지도록 소방본부도 노력해달라”고 했다.

서천=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