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스타 횡령·배임’ 이상직, 구속 6개월 만에 출소

구속만료일 다가오며 보석 허가 결정

수백억 원대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사건으로 구속기소 됐던 무소속 이상직 의원이 28일 석방돼 전주교도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

무소속 이상직(전북 전주을) 의원이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사건’으로 구속된 지 6개월 만에 풀려났다. 앞으로 이 의원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된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는 28일 이스타항공의 자금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구속된 이상직 의원에 대해 직권으로 보석 허가를 결정했다. 구속만료일이 다가옴에 따라 보석허가가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지난 5월 14일 구속기소 된 이 의원의 구속 만료일은 오는 11월 13일이다.

이 의원은 2015년 11월쯤 시가 544억원 상당의 이스타항공 주식 약 520만주를 이스타홀딩스 계열사에 저가 매도하는 수법으로 계열사들에 439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이스타항공 그룹 계열사 채권 가치를 임의로 상향하거나 하향 평가하고 채무를 조기에 상환하는 방법으로 계열사에 56억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 검찰이 추산한 이 의원의 횡령·배임액은 총 550억원에 달한다.

또한 검찰은 이 의원이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이스타항공과 그 계열사의 돈 59억여원을 빼돌려 개인 변호사 비용과 생활비, 딸이 몰던 포르쉐 임차와 관련한 계약금과 보증금, 딸 오피스텔 임대료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판단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