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부모 부담 덜었다…대구 내년부터 유치원도 무상급식

국민DB

대구시는 내년부터 유치원 무상급식이 시행돼 대구 유·초·중·고 전 교육과정에서 무상급식이 이뤄진다고 28일 밝혔다. 또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지원도 내년부터 전면 시행한다.

대구시는 올해 초·중·고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했지만 유치원은 빠져 있었다. 전국에서 대구 등 4곳만 유치원 무상급식이 이뤄지지 않자 지역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이에 대구시와 대구교육청 등이 유치원 무상급식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또 유치원도 초·중·고와 같이 학교급식의 테두리 안에서 양질의 급식을 제공 받을 수 있는 근거가 되는 개정된 학교급식법이 지난 1월 30일 시행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대구시와 대구시의회, 대구시교육청, 구·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고 내년 유치원 무상급식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2022년부터 학부모가 부담하던 유치원 유아들의 급식비가 전액 지원된다. 사립유치원 218곳 2만5000여명이 1식당 2420원의 급식비를 지원 받는다.

유치원 급식비 지원으로 내년부터 유·초·중·고교 학생 27만여명이 모두 급식 혜택을 받게 됐다. 무상급식 관련 총예산은 1793억원으로 대구시가 766억원, 구·군이 100억원, 대구시교육청이 927억원을 각각 부담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고등학교 신입생에게도 무상교복이 지원된다. 올해는 중학교 신입생에게만 무상교복 혜택이 지원됐는데 대구시가 예산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고교까지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전국적으로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이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에 발맞추기 위한 조치다. 내년부터 3만9000여명의 대구 중·고등학생이 30만원 정도의 교복비 부담을 덜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재정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이들의 안전한 먹거리와 학생 교육복지를 위해 시의회, 시교육청과 기초단체가 뜻을 모았다”며 “아이들의 성장과 교육에 필요한 정책을 지역 모든 구성원들이 챙길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