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사고 날 뻔…안동서 45인승 버스 추락, 운전자 경상

사고시 승객 안타 큰 사고 피해

관광버스가 주차장에 줄지어 있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국민일보DB

안동에서 학생들을 태워주고 정비소로 가던 45인승 관광버스가 논두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7일 오후 2시 26분쯤 경북 안동시 와룡면 감애리 국도에서 45인승 관광버스가 도로 아래 논으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인력 10명, 장비 3대를 투입해 구조 작업을 펼쳤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 기사 A씨(70대)가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당시 버스에는 승객이 타고 있지 않아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사고를 당한 버스는 인근 청소년 수련원으로 학생들을 수송 한 뒤 차량 점검을 위해 정비소로 향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운전기사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