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대상 확대

신용보증재단·경제진흥원·연구원 기관장…인사검증 대상 포함

박형준 부산시장(왼쪽)과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은 29일 ‘부산광역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확대 업무 협약식’을 개최한다. 자료사진=부산시

부산시 산하기관장에 대한 인사 검증 대상이 확대된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시 산하기관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공공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공공기관장 인사 검증 대상기관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박형준 시장과 신상해 시의회 의장은 29일 시의회에서 ‘부산광역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확대 업무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시와 시의회는 2018년 8월 29일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후보자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에 따라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부산관광공사, 부산시설공단, 부산환경공단, 부산지방공사 스포원 등 6개 공사·공단 기관장에 대한 인사 검증을 해 왔다.

그러나 이번 인사검증회 도입 확대 합의로, 대상기관에 부산연구원,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경제진흥원 등 3곳을 포함하기로 했다. 이로써 앞으로 진행할 공공기관장 임명부터는 모두 9개 기관이 시의회의 후보자 인사 검증을 받아야 한다.

협약에 따르면 시장은 공공기관장 임용 절차에 따라 선임된 최종 후보자의 인사 검증을 시의회에 요청하며, 시의회는 인사 검증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10일 이내에 후보자의 경영능력, 직무수행 능력, 도덕성 등을 검증하여 후보자에 대한 최종 의견을 시장에게 통보해야 한다.

부산시의회는 2018년 인사 검증 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8차례의 인사 검증을 진행, 2명의 후보자에게 부적격 의견을 제시하는 등 공공기관장 후보자들의 직무수행능력과 도덕성 등을 검증해 왔다.

신상해 시의회 의장은 “시 산하기관은 부산시민의 복리 증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전문성과 도덕성을 겸비한 적임자가 임명될 수 있도록 철저한 인사 검증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1일 박 시장이 지명한 부산도시공사 사장 후보자(김용학) 및 부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한문희)에 대한 시의회의 인사 검증 회의가 11월 1일과 2일 각각 열릴 예정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