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는 숫자일 뿐”…세계 최단신 72㎝ 여성 기네스 등재

와일딘 오모이쓰, 72㎝ 키로 기네스북 올라
왜소증으로 작은 키이지만 “키는 숫자에 불과”
약사가 꿈인 소녀, 왜소증 알리려 유튜브도 운영

‘현존하는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와일딘 오모이쓰. 기네스세계기록 홈페이지 캡처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미국의 와일딘 오모이쓰(18)가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네스세계기록은 오모이쓰가 72㎝의 키로 ‘현존하는 가장 키가 작은 여성’에 올랐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노스 마이애미 비치에 거주하는 오모이쓰는 3번의 키 측정을 거친 끝에 기네스북에 오를 수 있었다.

그는 다른 작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히며 “나는 키가 작아도 최고의 삶을 살 수 있고, 이 세상이 나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더라도 이 세상을 정복할 수 있다는 것을 세상에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모이쓰의 작은 키의 원인은 유전질환인 왜소증 때문이다. 오모이쓰는 약 400가지 유형의 왜소증 중에서도 특히 희귀한 종류의 ‘사단 이형성증’이라는 왜소증을 앓고 있다.

오모이쓰는 “나는 바닥에 앉고 움직일 수는 있지만 걸을 수는 없다”며 “내 다리가 이 질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구부러진 다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존하는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와일딘 오모이쓰. 기네스세계기록 홈페이지 캡처

의사들은 오모이쓰가 태어났을 때, 그가 하룻밤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오모이쓰의 어머니는 오모이쓰를 포기하지 않고 정성껏 돌봤다. 오모이쓰를 24시간 내내 돌보기 위해 일도 그만뒀다.

오모이쓰는 의사들의 말과 달리 건강히 살아남았다. 오모이쓰는 “엄마는 내 가장 친한 친구다”며 “엄마가 아니었으면 내 인생이 어땠을지 모르겠다”고 어머니께 감사를 표했다.

기네스세계기록은 오모이쓰가 무척 긍정적이고 결단력 있는 성격이라고 묘사했다.

오모이쓰는 자신이 왜소증 환자들에게 흔하게 일어나는 따돌림도 당한 적이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런 자신도 외출할 때 사람들이 바라보는 시선에는 불편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오모이쓰는 “키는 숫자에 불과하다. 키가 작다고 남들과 다른 건 아니며 결국엔 같은 인간이다”고 말했다.

‘현존하는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와일딘 오모이쓰. 기네스세계기록 홈페이지 캡처

오모이쓰는 현재 ‘와일딘의 삶(Life Of Wildine)’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그가 어떤 삶을 사는지 보여주며 왜소증 등 장애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서다.

오모이쓰에게는 그래픽 디자인과 약학을 공부하기 위해 대학에 갈 것이라는 목표도 있다. 그는 “그 목표를 세운 이유는 작은 사람이 약사가 된 것을 본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내가 최초로 약사가 되는 작은 사람이 될 수 있는지 보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