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공감의 참극” 정의당도 이재명 총량제 언급 비판

이재명 “공약화하고 시행한다는 건 아냐” 진화 나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참가 업체의 자동주행 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의당이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언급에 대해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무공감’, ‘무비판’이 빚어낸 참극”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시름에 잠긴 자영업자들에게 실업자가 되던가 앉아서 죽으라는 얘기를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또 “잘못된 발언은 주워 담고 사과하면 될 일이지만 (이 후보는) 공약도 아니라면서 계속 같은 주장을 어제와 같은 논리로 또 반복했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이어 “이 후보의 말과 태도에서는 티끌만큼도 잘못을 인정할 수 없다는 오만함과 고집만 느껴질 뿐”이라며 “심지어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에 모여드는 불나방에 비유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는 음식점 사장님들에 대한 공감이 하나도 없는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지금 필요한 것은 무공감, 무책임의 규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후보라면 골목상권 활성화와 자영업자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어야 한다”며 “숫자 뒤의 사람을 보라”고 요구했다.

이 후보는 전날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음식점 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며 “좋은 규제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음식점 총량제 언급에 대해 “당장 시행한다는 것은 아니고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며 “국가정책으로 도입해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들의 상황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차원에서 한 말이라는 취지로 진화에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전형적으로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선 안 되는 절대적인 이유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