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최민정 “심석희 지속적 전화·문자로 불안, 중단하라”

“심석희 전화 시도 수십통, 문자 발송 수차례”
최민정 소속사 ‘중단’ 요구, 쇼트트랙 악재 계속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와 최민정이 2018년 2월 22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충돌해 트랙을 이탈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23)과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가 ‘고의 충돌’ 의혹과 관련, 심석희(24)로부터 ‘사과를 수용하라’고 요구하는 연락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며 중단을 호소했다. 심석희는 충돌을 의도한 가해자로 지목돼 선수들과 분리됐고, 최민정은 국제대회에서 부상을 입고 대표팀 전력에서 이탈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일도 남기지 않은 세계 최강 한국 쇼트트랙의 악재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댓스포츠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심석희가 최민정에게 지속적으로 전화 연락을 시도하고 ‘사과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최민정을 향한 심석희의 지속적인 사과 수용 요구를 중단해 달라”며 “심석희는 최민정에게 수십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하고 수차례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민정이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를 불과 이틀 앞두고도 문자메시지를 받았을 땐 불안을 호소하며 올댓스포츠에 그 사실을 알려 왔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8일 심석희와 국가대표 코치 A씨가 2018년 2월 11~16일 최민정과 관련해 ‘브래드 버리를 만들자’는 내용의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브래드 버리는 2002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당시 최하위로 질주하다가 한국의 안현수(현재 러시아), 미국의 안톤 오노, 중국의 라자준 등 유력 메달 후보들이 연쇄 충돌로 트랙에서 이탈한 덕에 금메달을 차지한 호주 쇼트트랙 국가대표였다. ‘어부지리 금메달’로 기억되는 선수다.

심석희와 최민정은 2018년 2월 22일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충돌해 넘어졌다. 최민정은 메달권 밖인 4위로 완주했고, 심석희는 실격 처리됐다. 디스패치는 심석희와 C씨가 경기를 마친 뒤 ‘그래도 후련하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며 충돌의 고의 가능성을 제기했다.

최민정은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 이어진 여자 500m 결승에서 선수들과 충돌해 넘어졌다. 경기장에서 질주를 속행해 1500m를 6위, 500m를 3위로 완주했지만, 이튿날인 24일 여자 1000m 준준결승에 출전하지 않았다. 결국 치료를 위해 25일 새벽에 귀국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국내 선발전 랭킹 1위 심석희, 2위 최민정을 모두 잃고 월드컵 시리즈에 참가하고 있다. 여기에 최민정이 심석희의 연락 시도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대표팀은 또 하나의 과제를 안게 됐다. 베이징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4일에 개막한다. 이제 99일이 남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