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선호 논란 파장 이제 끝? 미마마스크·캐논 광고 부활

미마마스크는 28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배우 김선호 마스크 광고를 재개했다. 유튜브 캡쳐

사생활 논란 이후 비공개로 전환됐던 김선호 마스크 광고 일부가 다시 살아났다. 전 여자친구 관련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면서 김선호 광고를 일제히 중단했던 광고계의 분위기가 달라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마마스크는 28일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인스타그램 통해 메인 모델로 활동했던 김선호 광고 영상을 다시 올렸다. 앞서 이 브랜드는 김선호 논란 이후 김선호의 모습이 담긴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한 바 있다.

캐논코리아도 비공개로 전환했던 김선호의 광고 영상을 재개했다. 캐논코리아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는 김선호 캠핑 로그 영상도 다시 노출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대세 배우 K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K씨로 김선호가 지목됐다.

김선호는 침묵으로 일관하다 지난 20일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글쓴이는 “사과를 받았다”며 폭로 글을 내렸지만 방송사를 비롯해 김선호와 관련이 있었던 업계는 일제히 ‘김선호 지우기’에 나섰다.

그러나 김선호의 지인, 동창 등 발언을 통해 과거 김선호 미담이 재조명되는 등 김선호에 대한 여론이 바뀌기 시작하자 발 빠르게 대응하는 업계가 나온 것이다.

이에 따라 논란 직후 ‘김선호 손절’에 나섰던 도미노피자, 11번가 등 다른 업체들도 광고를 재개할지 주목받고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