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정원 “북한 영변원자로 재가동 정황 포착…폐연료봉 재처리 가능성"


북한이 2018년 말 가동이 중단된 영변 5㎿급 원자로를 재가동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28일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정원 국정감사 도중 브리핑을 갖고 “영변 재처리시설은 2~7월 가동 징후가 식별됐는데, 이 기간 동안 폐연료봉 재처리 작업이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플루토늄을 추가로 확보해 핵능력을 강화하고, 영변의 전략적 가치를 부각시키는 것이 북한의 의도라고 판단했다. 국정원은 2018년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은 갱도가 방치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최근 ‘김정은 주의’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 중심의 독자적 사상체계를 구축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됐다. 김 의원은 “김정은 집권 10년을 맞아 당회의실에 김일성과 김정일 사진을 없애고, 독자적 사상체계 정리를 시작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맥주를 마시고 맞담배를 피는 사진이 노출된 점 등도 친인민 리더십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북한의 식량난과 경제적 어려움은 더욱 심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김 위원장은 식량사정과 관련해 “살얼음을 걷는 심정”이라며 “낱알 한 톨까지 확보하라”고 지시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지난 9월까지 북중 무역액은 1억8500여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9월 교역량 역시 2019년 동기 대비 2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지와 잉크 수입이 중단되면서 화폐를 찍어낼 수가 없어 북한산 종이로 임시화폐를 발행하고 있다는 보고도 있었다. 북한의 물자 부족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의 체중은 140㎏에서 120㎏로, 약 20㎏가 줄었다. 건강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게 국정원의 판단이다. 일부에서 제기된 ‘김정은 대역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

한편 박지원 국정원장은 ‘제보 사주’ 의혹에 자신이 언급된 점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고,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말했다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전했다.

정현수 오주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