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부동산 영업 개그맨? 안수미 “그랬으면 람보르기니 탔다”

안수미, KBS 6기 공채 개그맨 출신
기획부동산 사기 의혹 반박글 올려
“YTN 언중위에 고발 조치하겠다”
‘땅부자 안수미’ 블로그 잠정 폐쇄

개그우먼 안수미. '땅부자 안수미' 블로그 갈무리

개그우먼 안수미씨가 2500억원 기획 부동산 사건에 연루됐다는 YTN 보도에 대해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YTN은 28일 한 기획 부동산 업체가 경기 하남시의 임야를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명에게 팔았다고 보도했다. 그 피해 금액만 25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피해자 중에는 11억원에 토지를 매입한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업체가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모았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 이후 연예매체 텐아시아는 이 개그맨의 정체가 KBS 6기 공채 개그맨 안수미씨라고 특정했다.

이에 대해 안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블로그를 통해 “제가 앞장서서 부유층에 접근해 2500억원대 사기에 가담한 것처럼 묘사했는데, 제가 그랬으면 지금 람보르기니 타고 다니겠다. 저 부유층 고객 별로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악의적 보도 당하고 나니 착잡하다”며 “3000여명에게 2500억원의 사기를 쳤으면 진작에 해외로 도망가서 잘 먹고 잘살지 왜 블로그하면서 땅투자 이야기를 하겠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안씨는 YTN를 겨냥해 “일단 언론중재위원회에 고발 조치하겠다”며 “자고 일어나니 스타가 돼 기분이 좋다. 유명 개그맨이었던 적 없었는데 유명 개그맨 만들어줘서 무척 기분이 좋다”고 비꼬았다.

이후 안씨는 이날 오후 현재 이 글을 포함해 블로그에 게재했던 글을 모두 비공개 처리했다. 그는 “쏟아지는 인터뷰 요청과 동의 없이 글을 자꾸 퍼가는 바람에 관련 일이 마무리 될때까지 블로그는 잠시 닫는다”라며 “나도 개인생활이 있는 사람”이라고 남겼다.

한편 경찰은 기획부동산 그룹 계열사 대표 4명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