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성남 ‘1공단 공원’ 찾는다…‘대장동 의혹’ 정면돌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성남 제1공단 근린공원을 방문한다. 이 공원은 대장동 사업과 결합개발 방식으로 조성에 들어간 곳으로, 이 후보가 최대 치적으로 꼽는 부동산개발 공공환수 사례 중 하나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 관련 현장을 찾는 것은 처음이다. 두 차례 ‘대장동 국감’을 직접 방어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민주당은 이 후보가 29일 성남 수정구 신흥동 제1공단 근린공원 조성현장을 방문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제1공단 근린공원은 지역 국회의원과 전임 성남시장들이 공약으로 내세웠을 정도로 성남시 숙원사업이었지만 계속 실패했다”면서 “이 후보가 대장동과의 결합개발 방식을 도입해 비로소 성공했다는 의미가 있는 장소”라고 말했다.

이 후보가 방문할 이 공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발생한 이익 중 2761억원이 투입돼 2019년 7월부터 조성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후보는 그간 이 공원 조성비용을 포함해 대장동 인근 터널공사, 임대부지 확보 등으로 총 5503억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했다고 설명해 왔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사가 진행 중인 공원 현장을 이 후보가 찾은 장면만으로도 이 후보의 공공환수 노력이 부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공원 방문 일정에는 대장동 의혹 이슈에 방어적으로만 대응하지 않겠다는 이 후보의 결의가 담겨 있다는 평가다. 앞서 이 후보는 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기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두 차례 국정감사에 출석해 국민의힘에 역공을 가했다. 이 후보는 “당시 100% 민영개발을 주장한 쪽은 국민의힘 세력이었다”며 “토건세력과 국민의힘의 온갖 방해를 뚫고 이익의 70%를 회수한 모범사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해당 공원조성 사업이 모든 개발사업에 포함되는 ‘기부채납’에 불과하다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반면 이 후보 측은 공원이 대장동 개발사업지와 10㎞ 가량 떨어진 점 등을 들어 별개의 두 사업을 결합개발 방식으로 성사시킨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공약으로 내건 부동산 개발이익 환수제를 해법으로 제시하며 ‘맞불 모드’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미 민주당 의원 다수가 관련 법안을 국회에 발의해둔 상태다. 이 후보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개발이익 환수 제도화의 물꼬가 트였다”며 “정책적 대안을 통해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을 타파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