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사태, 디도스 공격 아닌 ‘명령어 한줄 누락’ 때문

명령어 한줄 누락돼 전국망 마비
‘디도스 공격’ 오판…KT “섣부른 판단 인정”
KT, 재발방지책 마련하고 보상안 검토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유무선 인터넷 장애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지난 25일 전국적으로 1시간 25분가량 이어진 KT 유무선 인터넷망 마비 사태는 ‘명령어 한 줄’이 빠지면서 발생한 인재(人災)로 드러났다. KT는 사태 초기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에 의한 인터넷 장애였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선 “섣부른 판단이었다”고 인정했다.

2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구현모 KT 대표는 이날 서울 KT 혜화지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사고 경위에 대해 보고했다.

사고 당일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설치한 새 장비의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정보를 입력하는 작업을 부산에서 진행하던 중, 포함됐어야 할 명령어 한 줄이 빠진 미완성 스크립트가 전국 통신 장비에 전송돼 전국망이 마비됐다는 설명이다.

이원욱 국회 과방위 위원장은 “KT 스스로 이번 사고가 인재였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며 “사전에 테스트를 할 수 있었음에도 본 작업을 바로 수행했고, 가장 트래픽이 많은 낮 시간에 작업했다는 점 등이 이번 사고를 인재라고 보는 대표적인 이유”라고 말했다.

구 대표는 이 같은 지적에 대해 “그동안 내부에서 엄격한 프로세스를 적용해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 경로 작업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발생했다”며 “KT를 믿고 이용해준 고객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앞으로 테스트베드를 마련해 이런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보상 문제와 관련해선 기존의 보상 관련 약관이 마련된 지 오래돼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행 KT 약관상 이용자는 하루 3시간 이상, 1개월 누적 6시간 이상 장애를 겪어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구 대표는 “일정을 조율해 내부 이사회에서 보상을 논의하겠다”며 “다만 현재 시점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간담회에선 현재 약관을 뛰어넘는 보상 체계를 마련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KT가 사태 초기 인터넷 장애 원인을 디도스 공격으로 발표했다가 2시간여 후에 라우팅 오류로 정정한 것에 대해선 KT 내부적으로도 ‘섣부른 판단’이었음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승래 의원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DNS(도메인 네임 서버) 상 트래픽이 발생해 원인을 분석하다가 오판한 것으로 본다”며 “그 부분은 KT도 섣부르게 판단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고 직후부터 KT와 공동으로 원인을 조사해왔던 과기정통부는 29일 브리핑을 열고 KT 서비스 장애 사고의 원인과 후속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KT는 같은 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보상안 및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한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