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태우 국가장 반대에 김총리 “국가 체면, 국민 이해해달라”

‘전두환 국가장’ 질문에는 “책임의 무게 다르다”

28일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합동분향소가 설치됐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에 대한 반대 여론에 관해 “국가가 최소한 해야 할 의전으로 봐달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국민의 세금으로 국가장을 치러야 하느냐는 국민 청원이 있다’는 지적에 “국가의 위상이랄까 체면이라는 것이 있다. 국민 여러분이 한 번만 이해를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고인이 현대사에서 지울 수 없는 과오가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면서도 “그럼에도 88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것, 북방정책이라든가 남북기본합의서 체결, 한반도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환점을 만든 공로가 있다”고 했다.

또 “역사적 과오에 대한 사죄, 추징금을 모두 납부한 부분, 자녀와 부인께서 희생자와 유족에 대해 사죄한 부분을 고려했다”며 “이것도 역사의 굴곡을 넘어가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시 국가장을 실시할지를 묻는 말에는 “그분은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의 무게가 다르지 않나. 무엇보다도 그동안 역사 화해를 위한 용서를 빌거나 과오를 시인하는 것들이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