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1930명 확진…29일 2100명대 예상

28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9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928명보다 2명 많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1488명(77.1%), 비수도권에서 442명(22.9%)의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738명, 경기 618명, 인천 132명, 대구 116명, 충남 68명, 전북 56명, 부산-경북 각 42명, 충북 34명, 경남 31명, 강원 20명, 전남 13명, 대전 8명, 광주 5명, 제주 4명, 울산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1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000명을 넘길 경우 이틀 연속 2000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3명 늘었다.


주요 신규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서울 서초구의 고등학교에서 총 10명, 경기 남양주시 택배사업소와 관련해선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안산시 소재 한방병원에서는 25명, 수원시의 또 다른 병원(4번째 사례)에서는 24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비수도권에서도 학교와 목욕탕을 중심으로 중소 규모의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충남 당진시의 초등학교에서는 학생 9명이 감염됐으며, 경북 김천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과 가족 등 26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경남 창원시의 목욕탕(2번째 사례)에서는 이용자와 가족·지인 등 2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