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어요’가 쏟아진 전효성 여가부 캠페인 영상

‘희망 그림 캠페인’ 참여해 ‘데이트폭력’ 소신 발언
“밤길 귀가할 때마다 살아서 들어갈 수 있을까 걱정”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영상 갈무리

가수 전효성이 지난 25일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젠더 폭력 근절에 대한 희망을 전달하는 ‘희망 그림 캠페인’에 참여한 사실이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가 된 이유는 ‘귀가할 때마다 안전이 걱정된다’는 발언 때문이다. 댓글로 비난이 쏟아지고 있고, ‘싫어요’(비추천)를 누른 누리꾼만 2300명(28일 오후 11시 기준)을 넘었다. ‘좋아요’는 3300여개 달렸다.

이 영상에서 전효성은 ‘데이트폭력’과 관련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요즘 뉴스를 보면 유독 전보다 젠더 폭력을 많이 접하게 된다”며 “마음이 많이 아팠다.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캠페인이라면 같이 힘을 보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원 동기를 밝혔다.

전효성은 데이트폭력에 대해 “관대한 분위기 때문에 자칫하면 범죄의 이유를 피해자한테서 찾을 수 있다”며 “범죄라는 건 엄연히 가해자의 잘못인데 ‘그 범죄가 일어난 이유는 너 때문이야’라고 (피해자가) 불필요한 시선을 받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효성은 “밤늦게 귀가할 때마다 ‘오늘도 내가 안전하게 살아서 잘 들어갈 수 있을까’라는 걱정을 한다”며 “모두가 자유롭게 자신의 생각을 잘 말하고, 다니고 싶을 때 다닐 수 있고,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고, 헤어지고 싶을 때 헤어질 수 있는 그런 자유가 있는 사회가 안전한 사회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유튜브 댓글창 갈무리

영상 캡처본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커뮤니티 성향에 따라 상반된 반응이 나왔고, 남녀 대결 구도의 댓글이 쏟아졌다.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준다’는 우호적 반응도 많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매일 생존을 걱정할 정도로 한국 치안이 형편없느냐’, ‘대한민국이 그렇게나 불안하고 위험한 나라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밤길이 무섭고 걱정된다는 정도로 표현했어도 됐는데 표현이 과했다’라는 지적도 있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