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캠프 ‘음식점총량제’ 진화하려 백종원까지 동원

박찬대 대변인, 2018년 백종원 국정감사 사진 제시
“이재명, 소상공인 어려움 잘 이해했다는 반증” 주장

2018년 국감장에서 발언하는 백종원 씨. 이 후보 측 박찬대 대변인이 논평과 함께 제시한 사진.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으로 야권에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후보 캠프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도 ‘자영업자 진입장벽’에 찬성했다는 주장을 하며 이 후보를 감쌌다. 하지만 당시 백 대표의 발언은 ‘식당 창업을 위한 준비 기간을 길게 해서 실패를 줄일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이 후보의 주장과는 맥락이 다르다.

이 후보 측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28일 오후 논평을 내고 “이 후보가 음식점 총량 허가제까지 고민한 것은 소상공인이 직면한 문제들이 정말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 후보가 소상공인이 처한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8년 국감 중 백종원씨가 자영업자의 진입장벽에 대한 답변을 하는 장면”이라면서, 백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 두 장을 논평과 함께 배포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이 사진에는 2018년 국정감사에 출석했던 백종원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아울러 “자영업의 진입장벽을 높게 해서 준비과정을 거친 뒤에 들어와야”, “외국 같은 경우에는 새로운 자리에 매장을 열려면 최소한 1년, 2년이 걸립니다. 왜냐하면 허가가 잘 안 나오기 때문에”라는 자막이 달렸다.

이 후보의 ‘음식점 총량허가제’ 발언을 방어하기 위해 백 대표까지 동원한 것이다.

하지만 당시 백 대표가 국감장에서 한 발언은 이 후보의 발언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속 자막에는 “허가가 잘 안 나오기 때문에”라고 표기됐으나 2018년 10월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 회의록을 보면 백 대표는 ‘허가’가 아닌 “인스펙션(inspection)이 안 나오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인스펙션은 안전 점검, 검사 등을 의미한다. 이 후보가 언급한 음식점 총량허가제 상의 허가와는 의미가 다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