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로마 도착…7박 9일 유럽 순방 일정 돌입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을 위해 28일 이탈리아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7박 9일간의 유럽 순방을 위해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로마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면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일정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편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약 12시간의 비행 끝에 오후 4시31분쯤 로마 다빈치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서는 이탈리아와 교황청 측에서 반니 다르키라피 이탈리아 문화관광부 외교보좌관, 머피 교황청 국무원 등이 나와 문 대통령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로마 도착 다음날인 29일 오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한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번 만남에서 다시 한번 교황의 방북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을 위해 이탈리아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티칸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30일부터 이틀간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동안 주요 정상들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회복 및 재건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한·미 정상회담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청와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로마에 머무는 동안 숨가쁜 다자외교, 양자외교 일정을 소화하며 주요국 정상에게 종전선언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로마=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