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감사원장 후보자, 靑비서관 특정 직책 내정” 인사 의혹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 뉴시스 자료사진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가 취임 이후 청와대 비서관을 감사원 특정 직책에 임명키로 했다는 ‘인사 내정’ 의혹이 제기됐다.

감사원장 인사청문회특별위원회 위원인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은 28일 감사원 내부자로부터 이런 의혹이 담긴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최 후보자가 공식 임명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청와대 인사의 감사원 직책 사전 내정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서 의원에 따르면 제보자는 최근 청와대에 근무하는 감사원 출신 직원들의 전언을 토대로 “청와대 A 비서관이 최 후보자가 감사원장에 임명되면 현재 공석인 감사원의 특정 직책으로 내려왔다가 내년 3월 B 감사위원 후임으로 갈 것이라는 말이 유력하고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장의 인사권한 내에 있는 감사원 특정 자리에 A씨를 일단 앉힌 뒤 추후 감사위원으로 임명하기로 했다는 주장이다. 감사원법에 따르면 감사위원은 감사원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서 의원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 부인했다. 감사원은 “인사청문회가 실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감사원장 후보자가 취임 이후에 특정 인사를 감사원 특정 직책에 임명하기로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11월 2일 열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