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머크 CEO “코로나 치료제, 연말까지 1000만명분 준비”

미국 제약사 머크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AF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로버트 데이비스 최고경영자(CEO)는 보건 당국의 승인을 전제로 연말까지 코로나19 치료 알약 1000만 명분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데이비스 CEO는 2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연말이 되기 전까지 1000만명 복용분을 확보할 수 있는 속도”라며 “내년에는 (생산량이) 2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MSD는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와 함께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해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했다.

임상시험 결과 이 치료제는 코로나19 입원율과 사망률을 절반가량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환자들은 5일 동안 하루 2회씩 4알의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해야 한다.

FDA의 외부 자문기구는 다음달 30일 회의를 열어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데이비스 CEO는 “임상 연구와 데이터를 통해 이것은 안전한 약이라고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MSD는 내년 말까지 전 세계 몰누피라비르 매출이 최대 70억 달러(약 8조2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는 12월 긴급사용이 승인되면 연내 10억 달러의 매출이 발생하고, 내년에는 최소 5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이 추가될 수 있다는 계산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