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 또 새역사…아메리칸뮤직어워즈 대상 후보 “亞최초”

지난 3월 그래미 시상식에서 첫 단독무대를 펼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8일(현지시간)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2021 아메리칸뮤직어워즈’(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 후보에 아시아 가수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아메리칸뮤직어워즈는 이날 BTS가 3개 부문 후보에 지명되면서 4년 연속 시상식에 진출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BTS는 ‘올해의 아티스트’와 ‘페이버릿 듀오 오어 그룹(Favorite Duo or Group)’ 후보에 올랐다. 또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버터(Butter)’로 ‘페이버릿 팝송(Favorite Pop Song)’ 후보에도 지명됐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여름 10주 동안 ‘버터’로 빌보드 싱글 차트를 석권한 BTS가 ‘올해의 아티스트’ 등 3개 부문에서 경쟁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BTS가 ‘올해의 아티스트’ 후보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AMA 역사상 아시아 가수가 이 부문에 지명된 것 역시 최초다.

‘올해의 아티스트’는 별들의 전쟁을 방불케 하는 당대 최고 팝스타들이 겨루는 상이다. BTS는 ‘올해의 아티스트’를 놓고 미국의 ‘괴물 신예’ 올리비아 로드리고,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 캐나다 출신의 글로벌 팝스타 더위켄드와 경쟁을 펼친다. 아리아나 그란데와 드레이크도 이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중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올해 AMA 시상식에서 7개 부문에 올라 가장 강력한 후보로 꼽힌다. 더위켄드와 AMA 역사상 가장 많은 상을 받은 테일러 스위프트 또한 6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페이버릿 팝송’ 부문에서는 BTS ‘버터’를 필두로 도자 캣 ‘키스 미 모어’, 두아 리파 ‘레비테이팅’,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 라이선스’, 더위켄드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세이브 유어 티어스’(리믹스)가 경합한다.

BTS는 올해 들어 ‘버터’(10주), ‘퍼미션 투 댄스’(1주), 콜드플레이와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1주)로 총 12주간 핫 100 정상을 차지했기 때문에 AMA 시상식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아메리칸뮤직어워즈 3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방탄소년단. 아메리칸뮤직어워즈 트위터 캡처

BTS는 2018년부터 매년 AMA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018년 ‘페이버릿 소셜 아티스트’를 시작으로 2019년 ‘페이버릿 소셜 아티스트’ ‘올해의 투어’ ‘페이버릿 듀오 오어 그룹’ 등 3관왕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페이버릿 듀오 오어 그룹’ ‘페이버릿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AMA는 11월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리며 ABC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BTS가 AMA '올해의 아티스트' 후보로 지명되면서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음악상인 그래미에도 청신호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BTS는 지난 3월 열렸던 제63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한국 가수 중 최초로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올해 BTS는 획기적인 성공을 거두며 K팝은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인식을 지워버렸다”며 그래미 4대 본상인 ‘제너럴 필즈’ 후보에 들 것으로 전망했다. 4대 본상 중 ‘신인상’을 제외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후보 지명을 예상했다.

버라이어티는 “팝 음악뿐만 아니라 음악산업 전반에 미치는 BTS 영향력을 부정할 수 없다”며 “그래미 본상 후보 지명은 북미에서 K팝의 엄청난 인기와 더불어 BTS 성공을 더 의미 있게 인정하는 것”이라고 봤다.

제64회 그래미상 후보는 올해 11월 23일 발표되고 시상식은 내년 1월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개최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