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팡이·휠체어…남편 노前대통령 빈소찾은 김옥숙 여사

전두환 부인 이순자 등 직접 맞아

고(故) 노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86) 여사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남편의 빈소를 찾았다.

김 여사는 28일 오전 11시40분쯤 지팡이를 짚은 채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고령의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진행된 입관식에 참석했다.

빈소 안 내실에 머물던 김 여사는 오후 2시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 등 일부 조문객을 직접 맞이하기도 했다.

입관식 위해 이동하는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김 여사는 소뇌위축증 등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 온 노 전 대통령의 곁을 지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소영 관장은 지난 4월 SNS에서 ‘아버지의 인내심’이란 제목의 글에서 “어머니가 (아버지) 곁을 죽 지키셨다”며 “어머니의 영혼과 몸이 그야말로 나달나달해지도록 아버지를 섬기셨다”고 적은 바 있다.

아들 노재헌 변호사도 전날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을 전하면서 “10년 넘게 누워 계시고 소통이 전혀 안 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입관식 위해 이동하는 김옥숙 여사.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조용히 내조에만 전념한 영부인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퇴임 이후에도 외부에 노출된 바가 별로 없다.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988년 2월 25일 광주 망월동 구 묘역의 이한열 열사 묘역을 극비에 참배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내용은 2019년 8월에야 노 변호사에 의해 뒤늦게 공개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