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3분기 성장 쇼크에도 ‘신고점’ 날린 뉴욕증시…왜

빅테크주 선전, 주요 기업 실적 호조에
“3분기 일시 둔화, 4분기 회복될 것” 전망도

욕 맨해튼 증권거래소(NYSE) 앞의 월스트리트 도로 표지판. 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미국의 3분기 경제 성장률이 큰 폭으로 둔화하며 부진한 결과를 냈음에도 주요 빅테크주들이 선전하며 나스닥은 신고가를 경신했다.

성장률 지표가 기대를 크게 밑돌았지만 일시적 둔화로 4분기에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과 주요 기업들의 실적 호조가 투자 심리를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39.79포인트(0.68%) 오른 3만5730.48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4.74포인트(0.98%) 상승한 4596.42에 거래를 마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12.28포인트(1.39%) 뛴 1만5448.12에 거래를 마감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 지수(VIX)는 6.26% 상승한 16.53을 나타냈다.

장 개장 전 나온 미국의 올해 3분기 성장률은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상무부는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환산으로 전기 대비 2.0%에 그쳤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로는 0.5%로 1분기(6.4%), 2분기(6.7%)보다 크게 후퇴한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다우존스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연율 2.8%)에도 못 미쳤다. 공급망 차질과 반도체 부족 사태,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물가 급등으로 인한 소비 증가 둔화 등의 여파였다.

그러나 이 같은 3분기 둔화가 일시적일 것이며 4분기에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시장을 지배한 것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45%의 응답자는 병목현상이 2022년 하반기 전까지 대체로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노던 트러스트의 칼 태넨범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3분기 둔화에 대해 “일시적인 장애”라고 분석했다.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이 직격한 3분기와 달리 4분기는 현재 코로나19 진정세가 반영되리라는 것이다.
크리스 후세이 골드만삭스 이사도 “3분기 GDP의 핵심은 올해 여름 성장 둔화에 있지 않다”며 “이날 주가는 올해 겨울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업들의 실적호조도 투자 심리를 이끌고 있다. CNBC 등에 따르면 S&P 500개 기업 중 절반 정도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대부분의 기업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다. 포드는 블록버스터급 실적을 발표한 뒤 주가가 8.7%나 뛰었고 가이던스(예상치)도 상향 조정했다. 포드는 분기 중 반도체 가용성이 높아지면서 생산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애플과 아마존 등 이른바 빅테크주의 고공행진도 이어지고 있다. 애플과 아마존 주가는 실적 발표를 앞두고 각각 2.50%, 1.59% 오르며 나스닥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테슬라도 3.8% 뛰며 초강세를 이어갔고 마이크로소프트(0.37%), 넷플릭스(1.68%)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회사 이름을 ‘메타(Meta)’로 바꾸겠다고 발표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주가도 1.51% 올랐다.

다만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를 나타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전 거래일과 비교해 0.75% 상승한 6804.22에 마감했다. 반면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05%,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06% 각각 하락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