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서초구청장 사퇴 “윤희숙 전 의원 자리 도전”

서초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도전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 구청장 중 유일한 야당(국민의힘) 소속인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구청장직에서 물러난다. 내년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서울 서초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다.

29일 서초구에 따르면 조은희 구청장은 이날 구의회에 사퇴 통보서를 제출했다. 조 구청장은 국민의힘 서초갑 당협위원장 공모에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구청장은 “정권 교체와 정치 혁신을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며 “특히 부동산 문제 해결에 앞장서 부동산값 폭등과 세금 폭탄으로 시름 하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서초갑은 지난달 국민의힘 소속 윤희숙 전 의원의 사퇴로 공석이 됐다. 공직선거법과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현역 자치단체장이 국회의원 선거에 입후보하려면 11월 9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또한 사임일 10일 전까지 구의회 의장에게 서면으로 사퇴 통보서를 제출해야 한다.

조 구청장은 이에 맞춰 11월 9일 정식으로 구청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조 구청장 사퇴가 공식 처리되면 공식선거법에 따라 서초구는 내년 지방선거까지 천정욱 부구청장이 권한대행을 맡아 이끌게 된다.

기자 출신인 조 구청장은 오세훈 시장이 재임하던 2010년 서울시 최초 여성 부시장을 지냈다. 2014년 서초구청장에 당선돼 2018년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경선에도 나서 3위에 오른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