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유시민 선대위 외곽서 정권재창출 역할 할 것”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당 선대위 외곽에서 정권재창출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의원은 29일 MBC 라디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그분(유 전 이사장)은 캠프에 들어오지는 않을 테고, 캠프와 당 밖에서 지지자들을 모으고 국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나름의 역할을 헌신적으로 해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희망이냐 계획이냐’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렇게 하실 것”이라며 “문성근씨를 등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좋은 평을 받고 있는 비정치권 인사들을 총망라하는 그룹들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표적 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해선 속도조절 가능성을 시사했다. 안 의원은 “이 후보의 브랜드 정책이라 볼 수 있는데, 속도 문제에 있어서 이견은 있지만 방향서는 일치하는 것 같다”며 “캠프 정책 단위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되고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도 기본소득을 ‘장기적 과제’로 규정해 이 후보 측과 엇박자를 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었다.

안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의 처남이 의원실 비서로 근무하고 있는 점과 관련해서는 “과정을 상세히 복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가 비서를 추천했고, 자연스럽게 그걸 수용했는데 그 과정은 별 문제가 없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 변호사의 처남은 안 의원과 오랜 친구사이인 곽상욱 오산시장 선거캠프에서 회계담당자였던 점까지 알려지면서 안 의원이 비서가 남 변호사의 처남인 걸 몰랐을 리 없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와 관련해 안 의원은 “곽 시장과 저는 어릴 적 친구는 맞는데, 오산에서도 성남의뜰과 같은 운암뜰 개발 중에 있다”며 “왠지 모르게 지난 2~3년 동안 이 문제 관련해서 곽 시장이 한 마디 상의를 한 적도 없고, 관련 공무원들도 단 한 번도 브리핑을 한 적이 없어 굉장히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