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5% ‘대장동에 이재명 개입’ 의심…20대는 70%”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
“대장동 특검 찬성” 65%…중도층에선 69% 찬성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특검' 손팻말을 세우고 장내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10명 중 6명 이상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당시 성남시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의도적으로 개입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대장동 사업에서 이 후보의 역할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55%가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개입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한 의도는 없었다’는 답변은 30%였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보수층에서 각각 83%, 78%가 이 후보가 의도적 개입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중도층에서도 58%가 의도적 개입을 의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70%)에서 이 후보의 의도적 개입을 의심하는 여론이 가장 많았다. 40대에서는 의도적 개입(42%)과 의도가 없었다(44%)는 답변이 팽팽하게 갈렸다.

지역별로는 서울(63%)과 부산·울산·경남(63%)에서 이 후보의 의도적 개입이라는 많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58%), 진보층(61%), 광주·전라(47%) 등에서 ‘의도가 없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대장동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이 필요한지를 물은 질문에서는 65%가 ‘특검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럴 필요 없다는 답변은 25%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특검 도입 의견이 91%로 압도적인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41%가 특검 도입을 지지했다.

중도층의 경우 69%가 특검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72%), 30대(67%), 60대 이상(67%)이 특검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