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사명 ‘메타’로 바꿔…‘좋아요’ 간판도 치웠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사명을 ‘메타’(Meta)로 바꾼다.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하는 말인 ‘메타버스’에서 따왔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28일(현지시간) 온라인 행사에서 회사 이름을 메타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된 새 회사 로고는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 기호(∞) 모양과 흡사하다.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본사 밖에 있는 ‘좋아요’ 이모티콘 간판도 메타의 로고를 담은 간판으로 바뀌었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 정체성에 관해 많이 생각해왔다”면서 “페이스북은 소셜미디어의 상징적인 브랜드지만 점점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을 포괄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부터 우리는 페이스북 우선이 아닌 메타버스 우선이 될 것”이라며 “오랜 시간에 걸쳐 우리가 메타버스 회사로 여겨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융합된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현실세계의 확장으로서 경제·사회·문화 활동이 벌어지는 공간을 말하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이 진화한 개념으로 이해되고 있다.

저커버그 CEO는 이전부터 온라인과 AR·VR을 뒤섞어 사람들이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 메타버스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해왔다. 메타버스가 차세대 주요 소셜 플랫폼이며 몇몇 정보기술(IT) 기업들이 향후 10여년에 걸쳐 이를 만든다는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이스북 본사 앞에 설치된 새 간판. 페이스북을 상징하는 엄지 모양의 '좋아요' 간판이 무한대 모양의 새 로고로 바뀌었다. AFP/연합뉴스

이번 발표는 페이스북의 생존 위기 속에서 나왔다. 페이스북 내부 문건이 폭로된 뒤 이 회사는 세계 곳곳에서 강화된 입법 및 규제 조사에 직면했다. 페이스북의 전 직원 프랜시스 하우겐이 폭로한 내부 문건은 페이스북이 인종 혐오 발언이나 가짜뉴스 등 유해 게시물을 알면서도 삭제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름이 바뀌어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이 회사의 간판 애플리케이션은 그대로 사용이 가능하다. 회사의 기업 구조도 변하지 않는다.

‘페이스북 현실 감시위원회’(Real Facebook Oversight Board)는 사명이 바뀌어도 위원회 이름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이름을 바꾼다고 현실도 바뀌지는 않는다. 페이스북은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으며, 허위 정보와 증오를 세계에 퍼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