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턴 국제선 운항 확대…‘위드 코로나’ 맞춰 하늘길 열린다

대한항공 에어버스 330. 대한항공 제공

다음달부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가 시행되면서 국제선 운항이 늘어날 전망이다. 국내 항공사들은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체결 국가 등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노선을 중심으로 운항 횟수를 늘리거나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1월부터 미국 하와이, 호주 시드니, 뉴질랜드 오클랜드 정기편 운항을 재개한다. 먼저 오는 3일부터 인천~호놀룰루(하와이) 노선을 주 3회 운항한다. 하와이 노선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4월 운항이 중단된 후 1년 7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그간 부정기편만 운항해온 인천~오클랜드 노선은 주 1회, 인천~시드니 노선은 격주로 1회 정기편을 운항한다. 주 1회 운항하고 있던 인천~괌 노선은 이달부터 주 2회로 늘렸다.

사이판 이웃섬인 티니안의 타가비치. 마리아나관광청 제공

아시아나항공은 주 3회 운항하던 인천~방콕(태국) 노선을 11월부턴 매일 운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트래블 버블이 체결된 싱가포르 노선도 기존 주 3회 운항에서 증편한다. 11월 15~30일에는 주 4회, 12월부터 내년 1월 말까지는 주 5회로 늘린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코로나19 전 여행 수요가 많았던 동남아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운항을 조금씩 확대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다음달 5일부터 인천~치앙마이(태국) 노선에 골프 관광 목적의 전세기를 띄운다. 또 김해~괌 노선도 연내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탓에 인천공항에서만 운항하던 국제선을 지방공항에서도 재개키로 했다.

에어서울은 12월 23일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2회 일정으로 재운항하고, 사이판 등 휴양지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운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는 11월 운항 계획을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향후 여객 수요 등을 고려해 국제선 재운항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신생 LCC 에어프레미아는 이달부로 국내선 운항을 종료하고 12월부터 인천~싱가포르 노선 취항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이 위드 코로나를 대비하며 국제선 운항 확대를 계획 중이지만 아직 국제선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하진 않고 있다. 이날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오늘까지 국제선 이용객은 27만9889명으로 지난달(28만9529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 8월 34만명가량이 국제선을 이용한 데 비하면 이용객이 줄었지만 30만명 안팎의 국제선 수요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 증가 및 위드 코로나 기조에 따라 항공사들이 국제선 운항 재개를 속속 검토하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를 기점으로 국제선 수요 회복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