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대폭 늘려 추가지원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사태로 고통을 겪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민 모두가 입은 피해에 비해서 국가의 지원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았기 때문에 경제 후생과 국민들의 헌신과 협력에 대한 위로와 보상 차원에서 추가 지원이 더 필요하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지사 때부터 강조했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거론한 것이다.

이 후보는 “제가 코로나19 초기에 최소한 1인당 100만원은 돼야 하지 않겠냐고 했었다”며 “그게 일부 집행은 됐는데 지원금 규모가 턱없이 적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소득하위 88%에 1인당 25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 후보는 “어느 정도 규모가 적절할지는 논의 중인데, 하여튼 대폭 늘려서 추가 지원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간담회에서 “의료계에선 코로나19 감염자가 2만명까지 폭증할 수 있다고 예측했는데, 그렇다고 언제까지 봉쇄정책을 계속할 순 없다”며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언젠가는 일상으로 복귀해야 하기 때문에 예측되는 문제들을 사전에 충분히 진단하고 대응책을 준비해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공공의료 확충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는 “다행히 민간의료 영역에서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해 줘서 지금까지는 피해를 최소화하며 잘 넘어 왔는데, 민간서 감당하기 어려운 공공의료영역을 좀 더 빨리 대규모로 확충하는 게 정말 중요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구체적으로 감염병 전문병원이 수도권 1개소만 예정돼 있다는 점을 들며 “충분치 않다.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도입예산이 194억원만 책정돼 있다며 “대폭 증액해 국민들이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피해 보상과 의료진들의 처우개선 문제도 거론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이 너무 많은 고통을 겪었고, 활동제약으로 인한 소상공인 업계 여러분이 현실적 피해를 지나치게 많이 입었다”며 “가능하면 선진국 또는 세계 평균을 최소한 넘어서는 그런 보상이 계속 추가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선 보건소 직원을 포함해 코로나 방역에 종사하는 의료진들의 처우 개선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