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 이마트로 넘어간다…“독점 우려 없어” 공정위 승인

사진=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마트의 이베이 코리아 인수·합병(M&A)을 승인했다. 이마트가 이베이 코리아의 지분을 인수하더라도 시장 점유율 증가 정도가 크지 않다는 게 공정위의 판단이다.

공정위는 29일 “이마트-이베이 코리아 M&A가 관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161조원 규모인 국내 온라인쇼핑 시장은 해외와 달리 네이버쇼핑(17%), 쿠팡(13%), 이베이 코리아(12%) 등 절대 강자가 없는 경쟁적인 시장이다. 특히 이마트가 보유한 SSG닷컴은 후발 주자로서 시장 점유율이 3%에 불과해 이번 M&A로 인한 독점 우려가 크지 않다는 것이 공정위의 설명이다.

공정위는 또 온라인 쇼핑 소비자들의 가격 비교 및 멀티 호밍(동시에 여러 플랫폼 이용)이 보편화돼 있어 구매 전환이 용이하고, 쇼핑몰 간 입주업체 확보 경쟁이 활발해 판매자에 대한 수수료 인상 가능성 등이 크지 않다고 봤다.

공정위는 이베이의 옥션·G마켓 등 오픈마켓 장보기 카테고리에 이마트몰 서비스가 입점할 수 있으므로 ‘수직결합’에 따른 봉쇄 효과도 살폈다.

공정위는 “온라인 장보기 시장의 주요 사업자인 쿠팡프레시·마켓컬리 등은 오픈마켓에 입점하지 않고도 성공적으로 사업을 하고 있고, 네이버쇼핑·11번가 등 장보기 카테고리를 개설한 대체 오픈마켓도 다수 존재한다”며 이번 결합으로 경쟁사업자의 판매선이 봉쇄될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간편 결제 시장의 경우 이마트가 가진 SSG페이의 점유율이 4%, 이베이 코리아의 스마일페이가 11%에 불과하다. 이 시장 또한 네이버 페이, 쿠페이, 카카오페이, L페이 등 경쟁사가 쟁쟁해 진입 장벽 증대 효과가 나타나기는 어렵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오프라인 쇼핑 시장과 관련해선 “신세계의 점유율이 18%에 불과해 온-오프라인 쇼핑 시장 내 혼합 결합으로 인한 시장 지배력 전이 문제가 발생할 우려는 적다”면서 “오히려 이 결합을 통해 온-오프라인 쇼핑 전반에 요구되는 옴니 채널(소비자가 온·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를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 등 경쟁이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공정위는 “이마트의 이베이 코리아 M&A 승인으로 유통 시장 전반에 새 경쟁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역동적 시장 재편과 새 경쟁을 위한 M&A는 경쟁 제한 우려가 없는 한 신속히 심사해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