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이미지 중요한데”…‘조폭연루설’ 직접 해명 나선 이재명

이재명 “국민의힘 정치공작 안타깝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야권이 제기하는 ‘조폭연루설’ 대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그동안 이 후보 측에서는 조폭연루설에 대해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해왔다.

이 후보가 최근 민생행보를 통해 ‘부드러운 이미지’를 강조하는데 조폭연루설이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직접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 측 인사는 30일 “일고의 가치도 없는 사안으로 조폭연루설을 제기한 것에 대해 이 후보가 참다못해 대응한 것으로 안다”며 “후보 측은 민생현장 행보를 통해 부드러운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는데 뜬금없는 조폭 연루설에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폭연루설을 억지로 만들려고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이 신빙성도 없는 말을 침소봉대하고 있다”며 “이런 ‘국민의힘 정치공작’이 안타깝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예능 방송) 동상이몽에 출연하면서 삼시세끼 집에서 챙겨먹는 ‘삼식이’ 별명이 생겼다. 어딜 가든 ‘아내 생각 좀 하고, 외식이라도 자주하라’는 충고를 들었다”며 “슬쩍 외식 인증샷 하나 찍어 아내 모르게 삼식이 비난 좀 탈출해보자는 심산이었다”고 적었다.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쳐

이어 “우리 부부는 식사를 마치고 과일도 살 겸 지하층 전통시장을 둘러봤다. 당시 수퍼가 있던 자리에 지역커뮤니티 모임공간과 차이소라는 가게가 막 문을 열었었는데, 소위 조폭운영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진은 이때 그곳을 구경하다 찍힌 장면”이라며 당시 아내 김혜경씨와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시장 주변을 방문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 후보는 “심지어 국민의힘은 마약 사기범이 찍은 돌 반지 수표 사진 갖고 그걸 제게 준 뇌물이라며 조폭연루 허위주장을 하고 보수언론은 이에 부화뇌동해 가짜뉴스를 양산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차근차근 뜯어 고치겠다. 현명한 국민 여러분만 믿고 뚜벅뚜벅 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