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묵했던 김옥숙 여사, 노태우 ‘마지막 배웅’에 눈물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가운데) 여사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엄수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영결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86) 여사가 끝내 눈물을 보였다.

김 여사는 이날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노제(路祭)를 치른 뒤 올림픽공원으로 이동해 휠체어를 타고 맨 앞줄에서 영결식을 지켜봤다. 다만 이날 오전 9시에 진행된 발인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고령으로 몸이 불편한 김 여사는 지난 28일 지팡이를 짚고 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부축을 받으며 빈소를 지켰다.

영결식은 내빈은 유족과 친지, 장례위원회 위원, 국가 주요인사와 주한외교단 등 50인 이내로 최소화해 진행됐다. 김 여사는 눈을 감고 있거나 아래를 내려다보며 1시간 가까이 꼿꼿한 자세를 유지했다. 추도사를 마친 노재봉 전 국무총리를 향해 허리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운데)가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에서 부인 김옥숙 여사,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장남 노재헌 변호사 등 유족들이 헌화대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에서 부인 김옥숙 여사,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장남 노재헌 변호사 등 유족들이 추모를 위해 참석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엲바뉴스

이후 영결식의 마지막 순서로 자녀들과 함께 헌화와 분향을 하면서 김 여사는 눈물 쏟았다. 그는 10년 넘게 병상 생활을 이어온 노 전 대통령의 곁을 줄곧 지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김 여사는 ‘조용히 내조에만 전념한 영부인’으로 평가받았다.

영결식이 끝난 뒤 운구 행렬은 화장을 위해 서울추모공원으로 향했다. 화장이 끝나면 고인의 유해는 경기도 파주 검단사에 임시 안치됐다가 파주 통일동산에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988년 2월 광주를 찾아 이한열 열사 묘역에 참배한 바 있다. 이는 2019년 8월 아들 노재헌 변호사에 의해 뒤늦게 알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