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여의사들, “선물상자 받을 아이들에게 예수사랑 전해지길…”

사마리안퍼스코리아, 대한기독여의사회와 복음 메시지 담긴 선물상자 준비
성탄절 전후로 몽골 등 미전도종족 아이들에게 전해질 예정

사마리안퍼스코리아의 OCC 사역에 동참한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회원들이 30일 경기도 안양시 온유갤러리에서 몽골 아이들을 위한 선물을 포장하며 ‘손 하트’ 표시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안양=강민석 선임기자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온유갤러리에 테이블을 이어 만든 10m 정도 길이의 선물상자 포장 작업대가 만들어졌다. 중년의 여의사들이 성탄절을 상징하는 붉은 색 상자에 십자가 목걸이, 인형, 장난감, 양말, 필기구, 보온병 등을 차곡차곡 담았다. 한쪽에선 크리스마스 편지를 적고 있었다. 편지엔 “안녕, 친구야! 네 얼굴을 본 적은 없지만, 나는 네가 친구 같이 느껴진다. 예수님이 오신 것은 내가 이 세상에서 받은 최고의 선물이란다. 예수님이 내게 주신 선물을 생각하며 네게 작은 선물을 준비했단다. 너도 이 큰 선물을 받을 수 있길 기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마리안퍼스코리아(대표 크리스 위크스)가 대한기독여자의사회(회장 조보경)와 함께 몽골의 미전도 종족 아이들에게 보낼 선물상자를 포장하는 모습이다.

사마리안퍼스코리아는 조보경 회장(60·소아청소년과 의사) 등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회원 15명과 함께 30일 이곳에서 ‘OCC 성탄 선물 박싱’ 행사를 했다.

이들은 사마리안퍼스(회장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1993년부터 매년 성탄절을 앞두고 펼쳐온 ‘OCC 사역’에 동참했다. ‘OCC 사역’은 전 세계 미전도 종족 아이들에게 선물상자와 함께 복음을 담아 전하는 사역이다. 사마리안퍼스 한국지사인 사마라인퍼스코리아는 지난해 국내에서 이 사역을 시작했다.

이날 선물상자를 포장하는 이들의 얼굴엔 미소가 넘쳤다. 혹시라도 빠진 물품이 있을까 꼼꼼히 살폈다. 조 회장은 지우개 하나를 집어 보여주며 “몽골어로 ‘예수님은 당신을 사랑한다’는 문구도 넣었다”며 웃었다.
손경구(오른쪽에서 세 번째) 오이교회 목사와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회원들이 선물 상자를 포장하는 모습. 안양=강민석 선임기자

대한기독여자의사회는 1948년 캐나다 의사 플로렌스 J. 머레이 선교사가 만든 단체다. 회원들은 함께 성경 공부하며 해외 의료 선교와 국내 외국인노동자들을 위한 진료 사역을 펼쳐왔다.

조 회장은 “매년 해외에 나가 의료 선교를 펼쳤지만, 코로나19가 터지며 2년째 사역을 못 해 아쉬웠다”며 “그러던 중 성경공부를 이끄시던 손경구 오이교회 목사님의 소개로 이번 사역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선물 상자와 함께 복음을 전한다는 이 사역에 많은 회원이 공감해주고 앞장서서 후원에 나서주셨다”며 “선물상자와 함께 예수님의 사랑이 아이들에게 전해지고, 기억에 남아 하나님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오혜숙(68·산부인과 의사) 대한기독여자의사회 직전 회장은 “한국 선교에 일생을 바친 머레이 선교사의 빚을 갚는 마음으로 사역에 동참했고, 그의 사명을 다시금 깨닫는 시간이 됐다”며 “비록 작은 선물상자이지만 아이들이 이 사역을 통해 일생 하나님 안에 살게 되는 더 큰 선물을 얻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회원들이 완성된 선물상자에 손을 얹고 기도하고 있다. 안양=임보혁 기자

김현수 사마리안퍼스코리아 기부사역 디렉터(박사)는 “이 사역은 복음을 접하지 못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전하며 그들의 마음을 열고 가장 큰 선물인 예수님과 하나님의 존재를 알게 하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선교사가 귀국하는 등 해외 선교가 어렵다는 요즘 선물상자를 통해 복음을 전하는 OCC 사역에 많은 교회가 참여해 직접 선교에 나서기 어려운 현실을 함께 극복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100여개의 선물상자가 준비됐다. 사마리안퍼스코리아는 다음 달 초까지 전국에서 선물상자 후원을 받은 뒤 성탄절을 전후해 몽골과 캄보디아 등 해외 선교지로 보낼 예정이다.

안양=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