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깜짝 조우…文 “교황에 방북 제안” 바이든 “반가운 소식”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게 만남을 가졌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후 4달만이다.

양 정상의 만남은 G20 정상회의가 열린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이뤄졌다. 단체 기념사진 촬영을 앞두고 대기중이던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선 채로 2~3분간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날 교황님을 뵌 것으로 들었다. 나도 어제 교황을 뵈었는데 한반도 평화를 위해 축원해 주시고, 초청을 받으면 북한을 방문하겠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반가운 소식이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고 계시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왔으니 G20 회의도 다 잘 될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31일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하는 공급망 관련 글로벌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다만 양 정상의 만남은 공식 회담이나 약식 회담(풀어사이드) 형식은 아니었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기간 한·미 정상회담 여부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게 없다. 양국이 계속 조율중”이라고 설명했다.

로마=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