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G20서 평화 내조 외교…“한반도 평화 지지해달라”

G20 정상회의 참석차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현지시간) G20 정상 배우자들과 친교를 위해 방문한 로마 콜로세움에서 질 바이든 미국대통령 부인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30일(현지시간) G20 정상 배우자들에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김 여사는 이날 로마 콜로세움과 빌라 팜필리에 마련된 G20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질 바이든 미국 영부인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이후 우리 국민들의 한·미동맹에 대한 신뢰가 깊어졌다”며 “평화를 위한 여정에 한·미가 함께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G20 정상회의 참석차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현지시간) G20 정상 배우자들과의 친교를 위해 방문한 로마 콜로세움에서 아멜리 데르보드랑기앵 EU 상임의장 부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이어 전날 로마 산티냐시오 성당에서 열린 ‘평화의 십자가’ 전시를 언급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에게 평화를 염원하는 한국 국민들의 마음을 전하고,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G20 정상회의 참석차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현지시간) G20 정상 배우자들과 친교를 위해 방문한 로마 콜로세움에서 마리아 세레넬라 카펠로 이탈리아 총리 부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브리지트 마크롱 프랑스 영부인에게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서는 세계 여러 나라들의 절대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마리아 세레넬라 카펠로 이탈리아 영부인에게도 “교황님을 만나 뵙고 종전선언 지지와 평양 방문을 부탁했다”며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에게도 특별히 부탁을 드리겠다”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EU 상임의장 배우자인 아멜리 데르보드랑기앵 여사에게도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을 언급했다. 김 여사는 “평화의 사도 교황을 만나 뵈니 긍정적 에너지가 전해지는 것 같았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멈추거나 두려워 말라’는 교황의 말씀을 기억한다고 전했다.

로마=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文 “탄소중립 서로 협력” 마크롱 “韓 NDC 상향 환영”
文·바이든, 2~3분 만나…‘이것은 회동인가, 조우인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