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롤모델’ 호날두 앞 힘 못쓴 손흥민… 평점 6.2점

프리미어리그 첫 맞대결
토트넘, 맨유에 0-3 완패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홈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진을 돌파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한때 ‘롤모델’로 삼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앞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완패를 지켜봤다. 호날두는 결승골을 뽑고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반면 손흥민은 6점대의 낮은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홈경기에 토트넘의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쌓지 못했다. 토트넘은 0대 3으로 졌다.

호날두는 공격 포인트 2개로 토트넘을 무너뜨렸다. 전반 3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로빙패스를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그의 리그 4호 골. 후반에는 19분 침투 패스로 에딘손 카바니의 골을 도와 어시스트도 쌓았다. 호날두는 80.5%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최우수선수 격인 ‘킹 오브 더 매치’(KOM)에 선정됐다.

손흥민에게도 기회는 있었다. 하지만 전반 6분 맨유 페널티박스 아크 왼쪽에서 때린 감아 차기를 포함해 전반전에만 세 차례 슛이 빗나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의 시즌 공격 포인트는 6개(4골 2어시스트)로 멈춰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왼쪽)가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 전반 39분에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 스포츠 정보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발 선수진 6위에 해당하는 6.2점의 평점을 매겼다. 호날두는 두 팀에서 가장 높은 8.5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손날두’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돌격형 공격수인 호날두를 롤모델로 삼아왔다. 자신을 아시아 최고의 스타로 성장시킨 프리미어리그에서 호날두와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쳤지만, 결과는 판정패로 끝났다.

토트넘은 리그 2연패의 늪에 빠져 8위로 밀렸다. 중간 전적은 5승 5패(승점 15)다. 맨유는 5번째 승리(2무 3패·승점 17)를 쌓아 토트넘을 밀어내고 5위로 도약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