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애틀랜타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단 한걸음

애틀랜타 브레이브즈 선수들이 31일 미국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휴스턴에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애틀랜타는 ‘우승 반지’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반면 휴스턴은 벼랑 끝에 몰렸다.

애틀랜타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휴스턴에 3대 2로 승리했다. 이로써 애틀랜타는 3승 1패로 시리즈를 앞서가게 됐다.

초반 분위기는 휴스턴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휴스턴은 1회 초 선두타자 호세 알투베의 내야안타와 마이클 브랜틀리, 요르단 알바레스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 찬스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의 내야 땅볼로 선취점을 얻었다. 4회 초 공격에서는 알투베가 비거리 138m짜리 중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2-0으로 앞서갔다. 애틀랜타는 휴스턴 선발투수인 잭 그레인키를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하며 경기를 끌려갔다. 그레인키는 4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애틀랜타의 반격은 6회 말에 시작됐다. 애틀랜타는 에디 로사리오의 2루타와 프레디 프리먼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2루의 기회에서 오스틴 라일리의 좌전 안타로 한 점을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기세를 탄 애틀랜타는 7회 말 1사 상황에서 8번 타자 댄스비 스완슨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든 데 이어, 다음 타자로 나선 호르헤 솔레르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휴스턴 입장에선 포스트시즌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을 기록해온 크리스티안 하비에르가 2실점으로 무너진 게 뼈아팠다.

애틀랜타는 8회 초부터 루크 잭슨, 윌 스미스로 이어지는 필승조를 가동해 휴스턴을 타선을 봉쇄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애틀랜타의 좌익수 로사리오는 8회 초 알투베의 잘 맞은 타구를 담장에 부딪치며 잡아내는 호수비를 선보이며 팀의 승리를 지켰다. 그는 경기 후 “공이 보이지 않은 상태에서 글러브를 내밀었는데, 공을 잡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애틀랜타는 1경기만 더 승리하게 되면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애틀랜타는 1995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었다. 통산으로 따지면 1914년, 1957년, 1995년 이후 4번째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4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휴스턴은 남은 3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애틀랜타와 휴스턴의 5차전 경기는 1일 트루이스트파크 파크에서 열린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