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부림 방화후 태연하게 담배…도쿄 조커 사건[영상]


일본 수도 도쿄도 전철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두르고 불을 질러 십수 명이 부상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31일 NHK 등 보도를 종합해 보면 할로윈데이인 이날 오후 8시 쯤 도쿄도 조후시를 주행 중이던 게이오센 전철에서 20대 남성이 칼을 휘둘러 승객을 다쳤다. 이 남성은 또한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며 차량 내에서 불을 질렀다.

트위터에는 전철 안에서 사람들이 급히 뛰며 도망치는 장면이 올라왔다. 승객들 뒤로 불꽃과 연기가 피어오르기도 했다. 또한 고쿠료역에 긴급 정차하자 승객들이 문이 열리기 전에 창문으로 급히 탈출하는 모습도 공개됐다.(영상은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남성이 염산을 뿌렸고 부상자가 15명에 달한다는 정보가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부상자 중 흉기에 찔린 60대 남성은 중태로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20대 남성을 살인 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칼부림을 하고 방화까지 저지른 남성은 객차 안에서 태연하게 담배를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손에 흉기를 든 범인의 모습은 현장에서 그를 목격한 이들이 촬영해 공개했다. 일부는 범인의 의상이 영화 ‘조커’의 주인공 조커와 유사하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핼러윈데이 악몽… 日 ‘조커 살인범’ 칼부림 17명 다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