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주영달 감독 “오늘의 패인은 밴픽”

라이엇 게임즈 제공

젠지 주영달 감독이 롤드컵 4강전의 패인으로 밴픽을 꼽았다.

젠지는 31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전에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에 2대 3으로 역전패했다. 1세트를 진 뒤 2, 3세트를 내리 따냈으나 다시 4, 5세트를 연이어 내줬다.

화려한 멤버 구성으로 화제를 모았던 ‘반지원정대’는 결국 올해도 우승 트로피 없이 시즌을 마감했다. 국내 무대에선 2020년과 올해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절치부심해 참가한 롤드컵도 작년엔 8강, 올해는 4강에서 일정을 마쳤다.

비장의 무기 미드 세라핀은 통하지 않았고, 레드 사이드를 플레이할 때 밴 카드 3장을 고정한 대가로 상대에게 세 차례 내준 루시안·나미 조합은 뼈아팠다. 주영달 감독은 “오늘의 패인은 잘못 짠 밴픽이었다”며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로 돌렸다.

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여태까지 잘 발전해왔다. 유병준, 김다빈 코치가 합류한 뒤 전체적으로 더 많이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많이 부족했던 부분이 아쉽다. 항상 중요할 때마다 넘어졌던 게 아쉽다”면서 “선수들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라스칼’ 김광희도 “오늘 1세트와 5세트 때 내가 게임 내에서 해줄 수 있었던 것들, 얘기해줄 수 있었던 것들이 많았다. 해줄 수 있었던 것들을 못 해줘 (팀원들에게) 미안하다”면서 자책했다. 그는 주 감독과 마찬가지로 “(팀원들에게) 2년 동안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젠지, 롤드컵 4강서 EDG에 석패
젠지는 왜 루시안·나미를 풀었나
카카오게임즈, ‘오딘’ 개발사 품는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내년 1분기 국내 출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