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내년 1분기 국내 출시

전 세계 7억 명이 플레이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로 재해석
당초 예정된 中 퍼블리싱은 답보 상태


넥슨이 ‘던전앤파이터(던파) 모바일’ 서비스를 국내에서 먼저 시작한다. 당초 중국에 선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당국의 청소년 보호 정책 강화 등으로 서비스 계획이 무기한 보류 상태에 들어가자 국내에 먼저 선보이게 된 것으로 보인다.

1일 넥슨은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RPG 던파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를 내년 1분기 중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던파는 전 세계 7억 명이 플레이한 넥슨의 대표 IP(지식재산권)다. 국내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은 IP로, 당초 던파 모바일의 경우 중국에서 먼저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현지 규제 정책 강화 등으로 출시가 무기한 연기되면서 국내에서 먼저 서비스하게 됐다.

개발사에 따르면 던파 모바일은 PC 게임 던전앤파이터 특유의 2D 감성을 그대로 살렸다. 도트 그래픽과 좌우 이동 방식(횡스크롤)이 가장 큰 특징이다. 모바일 플랫폼에 알맞은 콘텐츠가 담기고, 수동 액션을 기반으로 한 PvP로 대전도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있다. 넥슨측은 지난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안정성 점검을 위한 전직원 대상의 테스트를 진행했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그 동안 PC 던전앤파이터에서 느낄 수 있는 액션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구현하도록 개발에 집중해왔고, 다양한 테스트를 거쳐 목표한 퀄리티와 콘텐츠 규모를 확보했다”며 “2022년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유저분들에게 완성도 높은 게임성을 선보일 수 있도록 막바지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개발사인 네오플은 “던파 모바일의 중국 출시를 위해 현지 퍼블리싱을 맡은 텐센트와 긴밀히 협업하며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중국 서비스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새로운 정보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주영달 감독 “오늘의 패인은 밴픽”
젠지, 롤드컵 4강서 EDG에 석패
젠지는 왜 루시안·나미를 풀었나
카카오게임즈, ‘오딘’ 개발사 품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