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겨냥한 홍준표 “상왕에 기대 대선 하려 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오후 민생탐방을 위해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지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선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누구에 기대어서 하는 정치는 담벼락이 무너지는 순간 같이 깔려 죽는다”고 밝혔다.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부각하고 나서자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상왕에 기대 대통령선거를 해보려고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참으로 어리석고 못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탄핵 대선 때 한창 기세를 올리시던 어느 후보님은 박지원 상왕론 한방에 무너진 일도 있었다. 누구에 기대어서 하는 정치는 담벼락이 무너지는 순간 같이 깔려 죽는다”며 “스스로 국민들의 튼튼한 담벼락이 되어야 올바른 지도자가 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 전 총장이 선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내년 대선은 이재명 대 윤석열의 경쟁”이라고 말하는 등 사실상 윤 전 총장에게 공개적으로 힘을 실어주고 있다.

홍 의원이 언급한 ‘어느 후보님’은 이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2017년 대선 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상왕’이 당시 박지원 당 대표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었다.

홍 의원은 “저는 모실 상왕이 없다. 오로지 국민과 당원만이 저의 상왕”이라고 했다.

이날 홍준표 캠프 이언주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김 전 위원장의 행보를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그분이 어떻게 보면 원로인데 완전 경선 국면에서 한쪽을 들어 보였다”며 “이게 과연 경선에서 도움이 될 것인가, 김 전 위원장의 경우 전략적으로 조언을 해주는 데 도움은 되나 세력을 끌고 오는 데는 별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경선에서는 대통령이 얼마나 중심에 있고 휘둘리지 않을 건가, 호가호위하지 않도록 본인의 중심을 갖고 갈 거냐가 중요한 판단기준이다. 오히려 그분의 너무 노골적인 지지가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