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 손 꼭 잡고 나타난 이재용…해인사 목격담 [포착]

고(故) 이건희 회장 1주기 기린듯… 소셜미디어로 먼저 전해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인 지난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아 퇴설당에서 차담을 나누고 있다. 해인사 제공=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함께 지난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홍 전 관장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았다. 이 부회장과 홍 전 관장은 고(故) 이건희 회장의 1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해인사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5일은 이건희 회장의 1주기였고, 이 부회장이 해인사를 찾은 1일은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인 지난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아 방장 스님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해인사 제공/연합뉴스

해인사 제공/연합뉴스

이 부회장의 해인사 방문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먼저 전해졌다. 이 부회장과 홍 전 관장이 손을 잡고 함께 해인사 계단을 오르는 모습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것이다. 사진을 올린 시민은 “(이 부회장이) 수행단도 없이 어머니 손 꼭 잡고 해인사에 오셨다” “이재용 부회장 모자의 깜짝 방문에 얼떨결에 가벼운 인사도 나눴다”고 전했다. 이후 해인사 측은 홍 전 과장과 이 부회장이 나란히 앉아 차담을 나누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유족이 지난 달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치러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이 지난 달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치러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한편 이건희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은 지난달 25일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가족들만 참석한 채 조촐하게 열렸다. 이 부회장은 추도식 당시 별다른 메시지를 내놓지 않았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홍라희 선물에 놀란 해인사 주지스님…“내것 네것 없는 세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