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맨유에서 호날두는 마이클 조던” 솔샤르 감독 찬사

호날두, 아탈란타 원정 멀티골
맨유 챔스리그 F조 선두 유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르가모 게비스 스타디움에서 아탈란타와 가진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48) 감독이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를 미국프로농구 NBA의 ‘전설’ 마이클 조던(58)에 비유했다. 농구라는 특정 종목을 넘어 세계 프로스포츠의 한 시절을 상징하는 조던과 동급으로 평가된 것만으로 최고의 찬사를 건넨 셈이다.

호날두는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르가모 게비스 스타디움에서 아탈란타와 가진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맨유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두 골을 몰아쳤다. 맨유는 아탈란타와 2대 2로 비겼다. 가까스로 승점 1점을 챙겨 F조 선두를 유지했다. 중간 전적은 2승 1무 1패(승점 7)다. 아탈란타는 이겼으면 선두로 도약할 수 있었지만, 1승 2무 1패(승점 5)로 3위에 머물렀다.

경기는 아탈란타의 선제 득점을 호날두의 동점골로 추격하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호날두는 0-1로 뒤처진 전반 추가시간 1분, 1-2로 밀려 패배의 암운을 드리운 후반 추가시간 1분에 각각 득점했다. 가장 필요한 순간마다 스트라이커의 면모를 드러낸 셈이다.

이런 호날두를 놓고 솔샤르 감독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솔샤르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시카고 불스가 마이클 조던에게 느꼈을 기분이 이럴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만약 마지막 순간에 떨어질 공이 누구이길 바란다고 한다면 그건 바로 호날두일 것이다. 호날두는 우리를 위해 아주 많은 것을 해냈다”고 말했다.

조던은 1998년까지 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했던 포워드 출신이다. 시카고에서 6차례 NBA 우승, 최우수선수(MVP) 선정 5차례, 올스타전 차출 14차례의 입지전적인 업적을 쌓았다. 지금은 샬럿 호네츠 구단주를 맡아 행정가로 활동하고 있다. 조던은 시카고와 NBA를 넘어 1990년대 프로스포츠를 상징하는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솔샤르 감독의 활동 시기는 조던과 겹쳤다. 1996년 입단한 맨유에서 10여년 동안 공식전 366경기를 뛰면서 126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앞서 200~2009년에도 맨유에서 공격수나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그 시절부터 이날 멀티골을 넣을 때까지 맨유 공식전 303경기에서 127골을 넣었다. 이날 솔샤르 감독의 기록을 1골 차이로 앞질렀다.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가 나보다 더 많이 득점해도 좋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