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장소 다른 목소리…오랜만에 열린 대면 수요시위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자유연대 회원들과 반일행동 회원들이 동일한 집회 장소를 두고 대치하고 있다.


같은 장소에서 자유연대는 '소녀상 철거와 정의기억연대 해체, 윤미향 의원 사퇴 및 구속 촉구 집회'를, 반일행동은 '일본 정부 규탄과 소녀상 지키기 집회'를 신고했다.


'제1516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는 소녀상에서 10m가량 떨어진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열렸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