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저격한 ‘옛 측근’ 김철근 “출마병 수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 분수대 앞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이 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대선 출마를 두고 “서울시장 선거 2변, 대통령 선거 3번째로, 이정도면 거의 ‘출마병’ 수준”이라고 저격했다. 김 실장은 안 대표의 옛 측근으로 2017년 대선 당시 안철수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인물이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안 대표는) 유튜브 출연을 많이 해서 코인을 누리는 유튜버가 된 것인가”라며 “현실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 본인만의 생각을 마구 쏟아내는 사람으로 변해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쓸까 말까 많은 고민이 있었으나, 너무 나간 것 같아 한마디 한다”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2012년 대선부터 안 대표를 도왔다. 2017년 대선에서는 안 대표 캠프의 대변인까지 맡았다. 2018년에는 바른미래당 대변인을 지냈고, 2020년 미래통합당에 입당하면서 안 대표와 결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날 안 대표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당 분위기를 재차 다잡았다. 이 대표는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대선 때 부회뇌동하고 거간꾼 행세를 하는 사람은 일벌백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서도 재차 “서울시장 보궐 때 당 소속이면서 당의 후보가 결정됐는데, 당 후보를 돕지 않고 당 밖의 후보에 붙어서 당권을 노렸던 분들의 행태를 국민 모두가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며 “타 정치세력과 어떤 교섭을 해도 후보가 후보의 의지에 따라 해야 한다”고 당 내부에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