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부총리가 성폭행”…유명 테니스선수 폭로에 中발칵


중국에서 공산당 지도부 일원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사건이 발생해 파문이 예상된다.

뉴욕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중국의 유명 여성 테니스 스타 펑솨이(36)가 지난 2일 밤 웨이보 공식 계정에 장가오리(75) 전 국무원 부총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뒤 지속해서 관계를 가졌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가해자로 고발된 장가오리 전 부총리는 당시 중국 최고 지도부 중 한 명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펑솨이는 장 전 부총리가 톈진 지역에서 근무하던 2007~2012년쯤 그런 관계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처음에는 장 전 부총리가 부인과 함께 테니스를 치자고 집으로 초청한 뒤 자신을 성폭행했다는 게 펑솨이의 주장이다.

펑솨이는 구체적인 날짜와 정황을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울면서 줄곧 거부했지만 무섭고 당황스러운 상태에서 (성관계에) 동의하게 됐다”고 그날을 회상했다.

펑솨이는 “부총리쯤 되는 지위에 계신 분이라면 두렵지 않다고 할 것을 안다. 하지만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도, 화염을 향해 날아드는 나방이 되더라도, 자멸을 재촉하는 길일지라도 진실을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원 게시글은 올라온 지 몇 분 만에 삭제됐으나 게시글을 캡처한 파일이 인터넷망을 돌아다니면서 의혹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그간 중국 대학, 방송국에서 미투 운동이 벌어졌지만 장 전 부총리처럼 권력 핵심 인사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것은 처음이다. 장 전 부총리는 산둥성 서기, 톈진시 서기를 거쳐 2012년 말부터 2017년까지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지내다 2018년 은퇴했다.

폭로 글의 진위에 대해선 중국 언론 매체들이 일제히 침묵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펑솨이는 연락에 응답하지 않았고, 중국 국무원(행정부)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에서는 펑솨이와 장가오리의 이름은 물론 ‘테니스’라는 단어도 검색이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펑솨이는 톈진 테니스팀에서 활동하여 톈진 대표로 여러 차례 중국 대회에 출전했다. 세계 무대에 진출해 2013년 윔블던 복식 우승을 차지했고, 2014년에는 프랑스 오픈에서도 복식에서 우승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