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갑질 논란…“친구협박 거들더니 바지 벗고 소동”

배우 이지훈. 뉴시스

배우 이지훈이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촬영장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좀 더 구체적인 현장 비하인드가 전해졌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3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 ‘충격 단독!! 이지훈 촬영 현장 그날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지훈의 갑질 논란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로부터 생생한 증언을 들었다”며 관련 내용을 전했다.

이씨는 “이 드라마 촬영은 타이트한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었다. 하지만 이지훈은 지난달 31일 아무런 말도 없이 40분이나 녹화에 늦었다”며 “평소에도 지각을 많이 해서 스태프들이 화가 많이 난 상태였고, 보다 못한 연출 감독이 이지훈을 불러서 한마디를 했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러자 이지훈은 ‘내가 늦은 게 아니고 연출부가 장소를 잘못 알려줘서 늦었다’고 핑계를 댔다. 말을 하다가 화가 났는지 ‘나는 한 번도 늦은 적이 없는데 왜 그러냐’고 화를 내더니 그 자리에서 옷을 갈아입겠다고 바지를 벗었다. 이 모습을 보고 현장 스태프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했다. 이 소동으로 시간이 지연돼 이지훈은 해당 촬영분을 찍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신 촬영이 있는 일산 MBC로 자리를 옮기는데, 이지훈이 누군가에게 계속해서 전화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면서 “촬영 현장에 이지훈의 친구라는 사람이 나타났다. 덩치가 크고 우락부락한 이미지로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아무런 관련이 없는 FD에게 가서 ‘내 친구(이지훈)한테 왜 난리냐’며 어깨를 밀치는 등 무력을 사용해 협박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캡처

이씨는 “결국 FD는 상황을 견디다 못해 ‘일을 그만두겠다’고 했고, 모든 상황을 지켜본 이지훈은 ‘그만둬. 나도 그만두면 돼’라고 거들었다”며 “해당 FD는 10월 2일 단체 채팅방에 앞서 말한 글을 올리고 사라졌다. 배우 쪽에서 (FD에게) 연락을 했는데 사과 대신 고소를 하겠다고 나왔다고 한다”고 얘기했다.

앞서 드라마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 배우 이지훈의 갑질 폭로글이 올라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글 작성자는 단체방에 “배우라는 공인으로서 멋짐 폭발. 조직폭력배인지 동네 양아치님이신지는 모르겠지만, 현장에 모시고 와서 협박을 하시는 건 아닌 것 같네요. 다행히 저만 들은 게 아니고, 필요시 증언해준다 하시네요”라고 적었다.

논란이 일자 ‘스폰서’ 제작진은 이날 “이지훈 배우와 그의 지인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이 있었는데 서로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었다”며 “이지훈 배우는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 현재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다. 왜곡된 정보 때문에 또 다른 분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배우 이지훈은 2012년 KBS 2TV 드라마 ‘학교 2013’으로 데뷔해 ‘신입사관 구해령’ ‘달이 뜨는 강’ ‘저녁 같이 드실래요’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현장 갑질 논란이 빚어진 ‘스폰서’는 오는 29일 첫 방송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지훈 갑질 때문에 작가도 해고돼”…난리난 ‘스폰서’
“제가 갑질? 억장 무너진다”…이지훈, 논란에 직접 해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