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범 불륜녀, 한 살 위 여배우” 노유정 폭로 후폭풍


개그우먼 출신 배우 노유정의 전남편 이영범의 불륜 상대에 대해 공개 언급한 가운데, 문제의 인물로 지목된 여배우 A씨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4일 연예계에 따르면 노유정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웹 예능 프로그램 ‘심야신당’에 출연해 “죽이고 싶도록 미운 여성이 있다”며 이영범의 불륜 상대를 언급했다. 노유정은 “(그 여자가) 결혼 파탄의 씨앗이 됐다. ‘그분’이라 하고 싶지도 않다. 그 여자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노유정은 “애들 아빠 잘못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크진 않았다”면서 이영범의 외도 상대가 배우임을 알렸다. 진행자 정호근은 “그 사람, 아이가 없고 우리보다 한 살 많지 않으냐”면서 “과거 그 사람이랑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노유정은 “(그 여자가) 언뜻 TV에서 나오면 너무 힘들다. 너무 힘든데 이걸 발산하지 못하는 이유는 아이들 때문이다. 지금도 방송을 하더라. 사과도 전혀 없었다”면서 “이걸 빨리 없애버리고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 달라 기도해도 아직 수련이 덜 됐는지 정말 안 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영범 노유정. 뉴시스

노유정은 1994년 배우 이영범과 결혼했다. 이들은 1990년대 중반 시트콤 ‘LA아리랑’에 함께 출연하며 연예계 대표 부부로 인기를 모았으나, 4년간 별거 생활을 이어오다 2015년 이혼했다. 슬하엔 1남 1녀가 있다.

노유정은 여러 차례 방송에 출연해 이혼을 언급하며 “결혼생활 동안 우울증을 앓았고 극단적 선택 시도도 여러 번 했다”고 말했다. 2019년 한 인터뷰에서는 “이영범이 결혼 이후 첫애를 가졌을 때 외도했다. 심지어 상대가 나와 잘 아는 동료 배우였다. 그 여자는 미혼이었는데 지금은 결혼해 유부녀다. 아직도 많은 이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노유정의 폭로로 후폭풍이 확산 중이다. 이영범의 외도 상대로 지목된 배우의 실명이 온라인상에 거론되고 있어서다. 당사자로 지목된 A씨의 SNS에는 이미 해명 요구와 비난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A씨는 수십편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한 유명 배우로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대종상 등 수차례 수상 경력도 갖고 있다.

몇몇 네티즌들은 A씨의 포털사이트 프로필에 드라마 출연 내역이 모두 삭제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로 A씨의 이름을 검색해보면 영화 출연 이력만 나와 있다. 이에 A씨의 외도설은 더욱 힘을 얻고 있으나 A씨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1171811&sid1=lif&stg=vw_rel" title="노유정 前남편 이영범 “여배우와 불륜 아냐…인격살인”" target="_blank" style="font-size: 14px;">노유정 前남편 이영범 “여배우와 불륜 아냐…인격살인”
이영범 “불륜? 앙심이면 차라리 찔러” 노유정에 재반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